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영업익 7.8조…갤노트7 리콜 사태에도 선방 (상보)

최종수정 2016.10.07 09:45 기사입력 2016.10.07 08:42

댓글쓰기

▲갤럭시노트7 (AP = 연합뉴스)

▲갤럭시노트7 (AP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로 실적감소가 우려됐던 삼성전자 가 7조8000억원대의 분기 영업이익을 냈다.

리콜 비용 부담으로 스마트폰 사업에서 손실을 봤지만,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부품 분야에서만 4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거둔 것이 실적을 선방할 수 있었던 비결이다.
삼성전자는 7일 올해 3분기 잠정 영업이익은 7조8000억원, 매출액은 49조원을 거뒀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5.55% 증가, 매출액은 5.19% 감소한 수치다.

지난 2분기 삼성전자는 8조140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바 있다. 이에 비해서는 낮아졌지만, 증권사 컨센서스인 7조원대 초반은 훌쩍 뛰어넘으며 선방했다. 당초 증권가에서는 3분기 삼성전자가 8조20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내다봤으나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리콜을 결정하면서 전망치를 내렸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