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시세끼' 서진바라기 윤균상, "제가 좋아서 하는 건데요 데헷"

최종수정 2016.10.03 15:02 기사입력 2016.10.03 15:02

댓글쓰기

이서진 윤균상 에릭. 사진=tvN '삼시세끼-어촌편' 공식 페이스북 캡쳐

이서진 윤균상 에릭. 사진=tvN '삼시세끼-어촌편' 공식 페이스북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삼시세끼' 이서진과 윤균상이 츤데레 브로맨스를 예고했다.

3일 tvN '삼시세끼' 공식 페이스북에는 "야, 이런거 하지 마! 나 안티 더 생겨↘" "제가 좋아서 하는건데요 데헷" 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사진 한 장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막내 윤균상이 맏형 이서진 앞에 서서 솥뚜껑을 들고 햇볕을 가려주고 있는 모습이 찍혀 있었다. 마루에 앉아 이 모습을 즐겁게 바라보는 에릭의 모습도 인상적이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윤균상 귀엽다" "윤균상..저 등치에 귀욤이 그득하다니" "에릭도좋고 윤균상도 좋고 이세사람 조합 조으다~" 등 호감을 표했다.

한편 의외의 조합으로 이목을 끈 이서진, 에릭, 윤균상의 '삼시세끼-어촌편'은 오는 14일 밤 9시 15분에 첫 방송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