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후 서대구산단, 건폐율·용적률 완화해 첨단산단으로 조성

최종수정 2016.10.03 11:00 기사입력 2016.10.03 11:00

댓글쓰기

지난달 30일 '서대구산단 재생사업 활성화계획' 심의 통과

서대구산단 재생사업 조감도.

서대구산단 재생사업 조감도.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서대구산단 재생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그동안 서대구산단은 섬유·가구·도금업 등 도시환경을 해치는 등 대구시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으로 오래전부터 리모델링 사업이 절실한 지역으로 꼽혀왔다.

국토교통부는 대구시에서 수립한 서대구산단 재생사업 활성화계획(안)이 지난달 30일 산업입지정책심의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3일 밝혔다.

서대구산단은 서구 중리동, 이현동 일원에 위치한 266만2000㎡의 공업지역이다. 1970년대에 도심 내에 불법으로 산재한 공장들을 집단으로 유치해 도시환경 개선과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조성됐다. 현재 1366개 업체가 입주해 1만30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2009년 노후산단 재생사업 시범지구로 선정된 이후 대구시에서 입주기업 등과의 협의를 거쳐 산단재생계획을 수립해 2013년 재생사업지구로 지정됐다.
서대구산단은 재생사업을 통해 스마트 자동차와 신소재 섬유, 차세대 기계금속, 바이오 제약·의료기기 업종 등 부가가치가 높은 도시형 산단으로 바뀐다. 도로와 주차장 등 부족한 기반시설 및 연구시설, 노유자시설 등 2021년까지 국비 및 지방비 1158억원이 투입된다.

이번에 심의를 통과한 '서대구산단 재생사업 활성화계획'에 따르면 서구 이현동에 위치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 비축창고부지 1만4813㎡에 산단재생 리츠를 통한 핵심시설인 지식산업센터와 근로자 지원과 복지, 교육, 연구시설 등 산단 경쟁력 강화에 필요한 시설이 들어선다.

활성화구역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비축창고 부지를 매입해 산단부지를 조성한다. 이 중 산업시설 부지 5433㎡에는 대구시와 LH, 금융기관 및 건설회사 등이 산단재생 리츠를 설립해 지식산업센터를 건설한다. 나머지 부지는 민자를 유치해 연구와 교육, 복지시설 등 복합시설을 설치하게 된다.

국토부는 서대구산단 재생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활성화구역에 대해 건폐율·용적률을 최대한 완화한다. 또 민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개발이익 재투자를 면제하는 등 각종 인센티브 및 기반시설 설치 등에 우선 국고를 지원할 방침이다.

서대구산단 재생사업 활성화계획 승인은 지난해 재생산단에 대한 활성화구역 제도를 도입한 후 첫 사례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대구시에서 활성화구역을 지정·고시한 후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면, 활성화구역 사업을 시작으로 서대구산단 전체에 대한 재생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된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