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늘 날씨] 개천절 전국 비온 뒤 차차 갬, 낮 최고기온 27도

최종수정 2016.10.03 00:31 기사입력 2016.10.03 00:31

댓글쓰기

비. 사진=아시아경제DB

비.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개천절인 오늘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내린 뒤 낮부터 서울과 경기도를 시작으로 대부분 비가 그칠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와 충남 북부, 서해5도 등이 50~100㎜, 충남 남부와 충북이 20~70㎜, 제주도를 제외한 남부지방과 울릉도, 독도 등이 5~40㎜다.

아침 최저기온은 16~22도, 낮 최고기온은 22~27도를 기록하겠다. 전국 최저·최고기온은 ▲ 서울 19∼27도, ▲ 인천 19∼26도, ▲ 수원 18∼26도, ▲ 춘천 18∼25도, ▲ 강릉 18∼22도, ▲ 청주 21∼25도, ▲ 대전 21∼25도, ▲ 세종 20∼25도, ▲ 전주 20∼26도 ▲ 광주 21∼26도, ▲ 대구 22∼27도, ▲ 부산 22∼26도, ▲ 울산 21∼27도, ▲ 창원 21∼27도, ▲ 제주 23∼26도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0.5~2.5m로 일겠다.

기상청은 당분간 모든 해상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서해상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향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