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노래하는 최민수 모습에 반했다"…이 부부가 만나게 된 계기는?

최종수정 2016.09.30 00:19 기사입력 2016.09.30 00:19

댓글쓰기

'엄마가 뭐길래' 최민수, 강주은.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엄마가 뭐길래' 최민수, 강주은.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엄마가 뭐길래’에서 강주은이 최민수와 만남을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말했다.

29일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캐나다 본가를 방문한 최민수-강주은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주은은 집안 곳곳을 돌아다니며 어린 시절 추억에 잠기곤 했다. 그러다 갑자기 거실에 있는 피아노 앞에 앉은 강주은은 故 유재하의 ‘가리워진 길’을 연주했다.

강주은은 “’가리워진 길’은 23년 전 내가 출전한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최민수가 내게 불러줬던 노래”라며 “노래하는 최민수의 모습에 반해 만남을 결심했다”고 고백했다.

최민수 또한 그때의 기억을 되살리며 강주은의 옆에서 노래를 열창했다. 둘이 함께 부른 ‘가리워진 길’의 아름다운 선율이 온 집안을 채웠다.
한편 TV조선 ‘엄마가 뭐길래’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