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체부, 지역스포츠과학센터 6개로…대구·수원·전주 추가

최종수정 2016.09.26 14:45 기사입력 2016.09.26 14: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올해 지정한 '지역스포츠과학센터(이하 지역센터)' 3개소의 문을 열고 지역선수들에 대한 체계적인 스포츠과학 지원 활동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문체부는 지역센터에 대해 "과거 국가대표 선수들에게만 제한적으로 제공되던 스포츠과학 지원 서비스를 지역에 있는 학생 선수와 실업팀 선수까지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2015년에 도입됐으며, 기존에는 서울, 대전, 광주 3개 지역에서 운영돼 왔다"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엘리트 선수의 경기력을 향상할 수 있는 기반을 확대하기 위해 올해 공모 절차를 거쳐 대구와 경기(수원), 전북(전주) 3개소를 추가로 선정했다.

앞으로 전북 센터(9월27일)를 시작으로 대구광역시 센터(9월29일)와 경기도 센터(9월30일) 등의 순으로 개소식이 열려 올해부터는 6개소의 지역센터가 운영된다.

문체부는 센터별로 운영비와 스포츠과학 측정 기자재 구입비 등 10억원을 지원하고, 매년 운영비로 2억5000만~3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역센터에서는 전문가가 지역선수들의 기초체력과 종목별로 필요한 전문체력을 측정해 운동 처방을 하고, 선수와 지도자들에게 운동 처방에 따라 훈련 방법을 개선할 수 있도록 과학적인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특히, 우수선수에게는 체력 강화 프로그램과 경기기술 분석 프로그램, 심리·정신력 강화 프로그램 등 스포츠과학 밀착 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선수들이 경기력을 향상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작년에 3개 센터 개소 이후 약 5000명에 이르는 선수들의 체력 측정과 운동 처방이 이뤄졌고, 25개 종목 152명에 대한 종목별 밀착 지원이 이뤄진 바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앞으로 지역센터를 17개 시도 전역으로 확대해 엘리트 체육의 뿌리를 튼튼히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