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갑순이' 김소은♥송재림 달달 동거 생활 결국 발각

최종수정 2016.09.18 15:17 기사입력 2016.09.18 15:17

댓글쓰기

우리 갑순이. 사진=SBS '우리 갑순이' 방송 캡쳐

우리 갑순이. 사진=SBS '우리 갑순이'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우리갑순이' 김소은과 송재림이 헤어질 위기에 빠졌다.

17일 방송된 SBS '우리갑순이'에서는 신갑순(김소은 분)과 허갑돌(송재림 분)의 달달한 동거 생활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부모님께 동거 사실을 들키지 않기 위한 갖은 애를 썼다. 부모님을 만나면 피하고 도망치며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벌였다.

불안한 상황 속에서도 둘은 달콤한 사랑을 이어갔다. 갑돌이는 "지금 여기 너랑 함께여서 너무 좋아. 우리 꼭 결혼하자"라며 갑순에게 진한 키스를 건넸다.

하지만 갑순 오빠 신세계(이완 분)가 찾아와 헤어지라고 다그쳤고 이에 갑돌이는 "피하지 않을래. 맞아도 양가 어른들께 허락받자. 정말 사랑하는 여자라면 이렇게 동거하는 거 아니야. 내 여잔데 내가 아껴야지"라며 용기를 낸다.
갑돌이는 갑순의 엄마 인내심(고두심 분)을 찾아갔지만 갑순이의 만류로 결국 털어놓지 못했다.

한편 마지막 장면에서 갑순의 부모가 두 사람의 옥탑방에 들이닥치며 갈등이 예고돼 시청자들을 긴장시켰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