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때 안써 소멸된 카드포인트, 상반기중 681억원

최종수정 2016.09.18 14:03 기사입력 2016.09.18 14: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올 상반기 중 카드사용자가 제때 쓰지 않아 소멸된 카드 포인트가 681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용카드 소비자가 기한 내 쓰지 않아 사라진 카드 포인트 액수는 올 상반기 681억원에 달했다.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의 카드 포인트 통합 조회(http://fine.fss.or.kr/fine/index.jsp)를 하면 쓰지 않은 카드포인트가 어느정도인지 확인할 수 있다.

금감원은 카드 포인트를 잊어버리지 않고 잘 활용하려면 하나의 카드를 집중적으로 사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여러 장의 카드를 사용할 경우 포인트 분산으로 소액의 포인트를 활용하지 못하고 소멸되는 경우가 많아서다.

아울러 '세이브 포인트'로 불리는 '선지급 포인트'를 활용할 때도 본인의 카드 이용 규모 등을 신중하게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선지급 포인트는 물품을 살 때 카드사가 일정 포인트(최대 50만원)를 미리 지급해주고 소비자는 일정 기간(최장 3년) 카드 이용실적에 따라 적립되는 포인트로 이를 갚는 제도다.

카드 이용 실적이 부족하면 할인받은 금액을 현금으로 갚아야한다. 연체될 경우 최고 27.9%의 높은 연체 이자를 물어야 한다.
포인트 적립률이 0.8%인 경우, 선지급 포인트로 50만원을 받으면 포인트가 적립되는 가맹점에서 3년간 월평균 200만원 이상을 카드로 결제해야 현금 상환 없이 포인트로만 상환이 가능하다. 금감원은 "선지급 포인트는 할인 혜택이 아니라 현금으로 갚아야 할 부채"라며 "매달 의무적으로 상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금감원은 카드 이용대금 결제일을 지키고 신용카드 회원약관을 숙지하는 것이 카드사용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