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병세 외교장관, 17일 유엔총회 참석차 출국

최종수정 2016.09.17 10:58 기사입력 2016.09.17 10:58

댓글쓰기

윤병세 외교부 장관

윤병세 외교부 장관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미국 뉴욕에서 개최되는 제71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1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한다.

윤 장관은 17∼22일 유엔총회에 참석하면서 지난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조를 이끌어내기 위한 외교 노력을 펼 예정이다.
우선 윤 장관은 18일(현지시간)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강력한 새 대북제재 결의와 3국 차원의 독자 제재 방안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윤 장관은 또 케리 장관, 기시다 외무상과 각각 양자회담도 할 계획이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북핵 대비책의 일환으로 양국 간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체결하는 문제도 거론될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특히 윤 장관은 유엔총회 참석 기간 미·일 등 최소 15개국 외교장관과의 양자회담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자회담 상대국 중에는 안보리의 여러 이사국과 중남미 등의 북한 거점국 등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의 왕이(王毅) 외교부장은 윤 장관과 별도의 양자회담은 예정돼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교장관과도 현재로써 별도 회담은 계획되지 않은 상태다.

아울러 윤 장관은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핵 문제 해결의 시급성과 국제사회의 강력하고 단합된 대응 필요성을 촉구하는 한편 북한 인권 문제도 비중있게 거론할 것으로 전해졌다. 윤 장관의 총회 기조연설은 22일쯤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회원국 각료로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별도 면담하는 계기도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