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기문 총장, 新대북제제 앞두고 北외무상 만날 듯

최종수정 2016.09.15 08:08 기사입력 2016.09.15 08:08

댓글쓰기

14일(현지시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왼쪽)이 유엔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왼쪽)이 유엔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추가 대북 제재안이 협의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반기문 유엔 총장과 북한 리용호 외무상과의 만남이 성사될 것으로 관측됐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4일(현지시간) 유엔 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에 외교통상부 장관으로 있을 때부터 현재까지 한반도에 이토록 긴장감이 감돈 적이 없다"며 "총장 임기가 약 3달 남았는데 앞으로 뭘 할지 지켜봐 달라"라고 말했다.
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례적으로 올해에만 8번이나 만나 북한 핵실험 문제에 대해 논의하는 등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안보리는 가능한 빨리 합의(추가 대북제제안)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김원수 유엔 사무차장은 유엔대표부에서 제 71회 유엔총회 설명을 위한 기자간담회에서 반 총장과 북한 리용호 외무상과의 만남에 대해 "(반 총장이) 총회 기간 중 총리급 이상 인사 141명을 어떻게 만날지에 대해 확정하지 못했다"며 "(북한 측의) 요청이 없어도 만날 수 있지만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2014년과 2015년 총회에서도 당시 리수용 북한 외무상을 접견했다.
반 총장은 리용호 외무상과의 만남이 성사될 경우, 북한 핵실험이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강력하게 전달할 전망이다.

유엔은 역대 최강으로 평가되는 지난 3월 대북결의 2270호를 결의했으나, 북한은 핵실험을 강행하고 있다. 대북 제재에 대한 무용론이 제기되는 가운데, 추가적인 제재안이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마련되고 있다.

관련해 오준 유엔 주재 한국대사는 이날 뉴욕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북한은 강력한 제재안에도 불구하고 도발을 할 정도로 절박한 상황"이라며 "지난 협상에서 검토됐지만 빠졌던 부분들을 중심으로 강화된 제재안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과거 대북 제재안은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협의가 이뤄졌으며 이번에도 그렇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유엔 관계자는 미국이 마련한 1차 의견서가 중국에 전달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대북 제재의 범위와 강도를 놓고 의견 조율이 시작된 셈이다.

반면 반 총장은 전날 AP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임기를 마치면 남북한 화해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싶다는 뜻도 피력한 바 있다.

오 대사는 "유엔이 하고 있는 사업들은 정치적 상황하고 무관하게 계속 가야 하는 것들"이라며 "유엔 헌장에 의해 총장은 '분쟁의 예방'이나 '중재에 관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