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시즌 아챔 결승 예약…K리그, 명실상부 동아시아 최강 확인

최종수정 2016.09.15 13:13 기사입력 2016.09.15 13:13

댓글쓰기

전북 현대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 현대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FC서울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FC서울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와 FC서울이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나란히 4강에 진출했다.
전북과 서울은 4강전에서 격돌하여, 양 팀 중 승자는 서아시아 지역 승자와 결승전을 치른다.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통해 K리그는 명실상부 동아시아 최강 리그임을 다시금 입증했다. AFC 챔피언스리그는 아시아 각 리그 최강 팀들이 모여 ‘별들의 별’을 가리는 무대로, 2003년 통합-확대 개편 이후 권위를 더해가고 있다. 2013년부터는 동-서 권역이 분리되어 동-서아시아의 최강자가 결승전에서 맞붙고 있다.

K리그는 지난 2009년부터 5년 연속 결승에 진출하여 세 팀이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등 줄곧 초강세를 이어왔다. 그간 중국 및 서아시아의 막대한 자본력을 앞세운 거센 도전이 있어왔지만, 이번 전북과 서울의 성과를 통해 K리그 클럽의 건재함을 다시금 과시하게 되었다.
전북과 서울의 ACL 4강전은 홈앤어웨이 방식으로 1차전은 28일 전주, 2차전은 다음달 19일 서울에서 한다.

※ K리그 클럽 역대 ACL 기록

- 우승 : 포항(1997, 1998, 2009), 성남(1995, 2010), 수원(2001, 2002), 전북(2006), 울산(2012), 부산(1985)
- 준우승 : 성남(1997, 2004), 전북(2011), 서울(2002, 2013)
- 최다 우승팀 : 포항 스틸러스(3회)
- 최다 우승국 : 대한민국(10회, 준우승 6회)
- 통산 득점 1위 : 이동국(전북, 32골) / 3위 : 데얀(서울, 24골)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