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진發 수출대란] 최은영 회장, 한진해운에 사재 100억 출연키로

최종수정 2016.09.12 17:01 기사입력 2016.09.12 16: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최은영 유수홀딩스 회장(전 한진해운 회장)이 의 법정관리로 인한 물류대란 사태 해결을 위해 사재 100억원을 출연키로 결정했다.

지원금 100억원은 최 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유수홀딩스 주식을 담보로 금융권에서 차입해 확보할 계획이다.
유수홀딩스 관계자는 "조건 없이 신속히 지원한다는 원칙 하에 한진해운과 협의해 적절한 방법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한진해운 사태로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데 대해 전임 경영자로써 도의적 책임을 무겁게 느끼며 이해 당사자들이 힘을 모아 현 사태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심정을 밝혔다.

최은영 회장은 2006년 남편인 고(故) 조수호 회장이 별세한 후 2007년 경영권을 승계했으나 전 세계적인 물동량 감소, 선복량 증가 및 고유가로 인한 해운 경기의 장기간 침체를 극복하지 못하고 2014년 5월 인적 분할 형식으로 한진해운 경영권을 한진그룹에 넘겨주고 한진해운홀딩스(현재 유수홀딩스)를 중심으로 분리 독립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