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 이후 '가을 분양대전'…전국 8만5600여가구 쏟아져

최종수정 2016.09.12 10:41 기사입력 2016.09.12 10:41

댓글쓰기

추석 이후 주요 분양 예정 단지 ( 제공 : 리얼투데이 )

추석 이후 주요 분양 예정 단지 ( 제공 : 리얼투데이 )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추석 이후 분양시장이 본격적인 가을 성수기를 맞을 예정이다. 추석 이후 전국 분양시장에 8만5600여 가구가 분양에 나설 전망이다. 9월 분양을 준비해온 아파트들이 연휴를 피해 일정을 조정하면서 추석 이후 물량이 집중된 것으로 분석된다.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추석 이후 9~10월 두 달 동안 전국 113개 단지에 총 10만3499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 중 일반분양은 8만5684가구다. 수도권에만 73개 단지에 5만9698가구가, 지방에 41개 단지, 2만5986가구가 공급된다.
서울에는 20개 단지, 7690가구, 인천에는 5개 단지, 3478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특히 경기도에 물량이 몰려있는데 총 48개 단지, 4만8530가구가 공급될 예정인데, 이는 수도권 전체 물량의 81% 수준이다. 지방에서는 경남에 5597가구, 세종 5476가구, 충남 3683가구, 경북 2350가구 등이 예정돼 있다.

추석 이후 분양물량이 쏟아짐에 따라 지역별로 주목해야 할 단지도 눈에 띈다. 특히 서울에서는 재건축ㆍ재개발 아파트와 뉴타운 사업지 등의 분양물량을 눈여겨볼만 하다.

현대산업개발이 서울 마포구 망원동 망원1구역을 재건축해 공급하는 '마포 한강 아이파크'가 이달 말 분양에 나선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18층, 6개 동, 전용 59~111㎡, 총 385가구로 구성된다. 이 중 202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도보권에 지하철 6호선 망원역이 위치해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편리하다. 또 강변북로, 내부순환로, 올림픽대로 이용도 편리하다. 일부 가구에서는 한강조망이 가능하며, 한강변을 따라 망원한강공원이 있어 쾌적한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다.
올 10월 삼성물산이 서울시 성북구 장위동 173-114번지 일대에 장위5구역을 재개발해 공급하는 '래미안 장위(가칭)'도 눈여겨볼만 하다. 지하 2층~지상 32층, 16개동, 전용 59~116㎡, 총 1562가구로 구성된다. 이중 875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산책로가 갖춰진 우이천이 단지에 인접해있고 북서울꿈의숲 공원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