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힐러리, 9·11 추모식 도중 휘청‥건강이상설 증폭

최종수정 2016.09.12 07:08 기사입력 2016.09.12 05:37

댓글쓰기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11일(현지시간) 911 15주년 추모식 행사장 참석 중 자리를 떠나 휴식을 취한 후 밝은 얼굴로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이날 클린턴이 휘청이면서 수행원의 부축을 받고 이동하는 모습을 보이자 건강이상설이 다시 불거졌다. (사진=AP연합)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11일(현지시간) 911 15주년 추모식 행사장 참석 중 자리를 떠나 휴식을 취한 후 밝은 얼굴로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이날 클린턴이 휘청이면서 수행원의 부축을 받고 이동하는 모습을 보이자 건강이상설이 다시 불거졌다. (사진=AP연합)


[아시아경제 뉴욕 김근철 특파원]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1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9·11 테러 15주년 추모행사에 참석했다가 휘청거리며 행사장을 서둘러 떠났다.

클린턴 후보는 이날 오전 뉴욕 맨해튼 '그라운드 제로'에서 열린 추모 행사에 참석했다.
클린턴은 추모식 현장에서 유가족등과 만나 이들을 위로하며 현장을 지켰지만 1시간 30분 정도 지난 뒤 여성 수행원의 팔을 잡고 황급히 자리를 떠 주위를 어리둥절케 했다.

클린턴은 수행원들의 부축을 받아 이동 차량을 기다리던 중 두어 차례 휘청거렸으며 차량에 탑승할 때도 걸음을 제대로 걷지 못한 채 차량 안 쪽으로 넘어지기도 했다.

딸 첼시의 아파트로 이동해 잠시 휴식을 취한 클린턴은 이후 자신의 자택이 있는 뉴욕주의 차파쿠아 자택으로 가 머물렀다.
이로 인해 클린턴 후보 건강 이상설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공화당과 도널드 트럼프 후보측은 클린턴이 뇌진탕 후유증 등으로 인해 건강에 문제를 지니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대해 클린턴 캠프의 닉 메릴 대변인은 “추모식 도중 더위를 먹어 딸의 아파트로 갔으며 지금은 아주 좋아졌다”고 해명했다.

뉴욕 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