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조선, 4000억 어음 자력 상환…'9월 위기설' 불식

최종수정 2016.09.09 11:12 기사입력 2016.09.09 11:12

댓글쓰기

"올해 만기도래 예정 차입금 없어"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대우조선해양 이 4000억원 규모의 차입금을 자력 상환하면서 '9월 위기설'을 털어냈다.

대우조선해양은 9일 "이날 오전 만기 도래하는 기업어음(CP) 4000억원을 상환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기존에 4000억~5000억원 가량의 자금을 보유하고 있었고, 지난 6일 선주사 4곳으로부터 약 6000억원의 선박 건조대금을 조기 지급받아 자금을 추가 확보해 자력으로 상환했다"며 "산업은행 등 채권단의 단기 대출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상환으로 올해 만기 도래 예정된 차입금을 모두 갚았다. 유동성 위기 우려가 줄어든 만큼 대우조선해양은 채권단에 제출한 자구계획안을 기반으로 경영정상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 청문회에 참석해 "5조3000억원 규모의 자구계획을 달성할 의지가 충분히 있다"며 "모든 사력을 다해 자구계획을 반드시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