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北 탄도미사일 발사 공식 항의

최종수정 2016.09.05 21:49 기사입력 2016.09.05 21: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일본 정부가 북한이 5일 동해상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데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위반"이라며 중국 베이징 대사관을 통해 북한에 엄중히 항의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자위대는 P3C 초계기 등을 현장에 급파, 미사일 잔해 수거에 나섰다. 특히 일본 방위성은 이번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단거리 스커드 미사일의 사정을 연장한 개량형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판단, 분석 작업 중이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 항저우를 방문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내각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정보 수집 및 (동해상의 일본) 선박 등의 안전 확인, 예측 불가한 사태에 대한 대비에 만전을 기하도록 각 성청(부처)에 지시하라"고 당부했다.

이에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했다.

아베 총리는 또 항저우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접촉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일이 연대해 대응해 나가기로 확인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도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간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국제부 기자 i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