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보리, 北 SLBM 발사 규탄성명 긴급회의

최종수정 2016.08.25 11:23 기사입력 2016.08.25 11: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 김근철 특파원]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 발사에 대해 국제사회의 규탄이 잇따르고 있다.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는 24일(현지시간) 오후 긴급회의를 열어 규탄 성명 채택 여부 등 대책을 논의했다. 안보리 8월 의장국으로 이날 회의를 주재한 람란 빈 이브라힘 유엔 주재 말레이시아 대사는 회의 후 기자들에게 “대다수 이사국은 (북한을) 비난하는 분위기였다”면서 “우리는 언론성명에 이를 어떻게 표현할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안보리 15개 이사국은 미국이 작성한 초안이 나오는 대로 이를 회람하면서, 본국정부와의 협의를 거쳐 의견을 내는 절차에 들어가게 된다.

안보리는 지난 3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에도 긴급회의를 개최, 미국의 주도로 규탄 성명 채택을 추진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중국은 성명에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에 반대한다는 문구를 넣을 것 등을 요구하는 지연전술로 규탄 성명 채택을 사실상 무산시킨 바 있다.

안보리 개최에 앞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의 SLBM 발사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일 뿐 아니라,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저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반 총장은 이날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이같이 밝힌 뒤 “북한은 (긴장) 상황 완화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동시에 비핵화를 위한 대화로 복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의 SLBM 시험 발사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밝히며 유엔 안보리를 압박했다. 저스틴 히긴스 국무부 동아태 담당 대변인은 “북한의 도발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이행 등을 통해 북한이 금지된 행동을 하지 못하도록 막겠다는 국제사회의 결의를 더 굳건히 만들 것”이라면서 유엔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우려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정권의 도발적이고 불안을 조성하는 행동들에 대해 계속해서 우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편 한·중·일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24일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중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모든 행위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그는 “한반도 정세를 긴장시키는 어떠한 언동에도 반대한다”며 주변국들의 신중한 대응을 주문, 한·미·일 정부의 강력한 대응 기조와 온도 차이를 보였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