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제유가] 이라크 증산 소식에 하락…WTI 1.39%↓

최종수정 2016.08.30 04:33 기사입력 2016.08.30 04:33

댓글쓰기

[국제유가] 이라크 증산 소식에 하락…WTI 1.39%↓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29일(현지시간) 국제 유가는 미국의 금리인상 전망 및 달러화 강세 영향으로 하락 마감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0월 인도분은 전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66센트(1.39%) 떨어진 배럴당 46.98달러로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0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61센트(1.22%) 내린 배럴당 49.31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날 유가시장은 OPEC 회원국인 이라크가 지난 주말 석유장관의 발언을 통해 당분간 생산량을 계속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힘에 따른 충격에 하락세를 이어갔다.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8월 산유량도 사상 최고 수준에 머물러 있다.

엔화 대비 달러화도 이날 3주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을 비롯한 연준 위원들이 지난주 잭슨홀 심포지엄에서 금리 인상이 멀지 않은 것으로 관측하면서 달러화가 뛰었다.
다만 미국 원유 현물인도지점인 오클라호마 주 커싱의 재고량이 26일로 끝난 주간에 28만7444배럴 줄었다는 젠스케이프의 집계가 나왔지만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금값은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20달러 오른 온스당 1327.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