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정TF 2차회의 "전기요금도 '요금제 도입' 논의"

최종수정 2016.08.26 09:36 기사입력 2016.08.26 09:36

댓글쓰기

추경호 새누리당 의원(가운데)

추경호 새누리당 의원(가운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정부와 새누리당은 26일 전기요금 개편을 위한 당정 태스크포스(TF) 2차 회의를 개최했다. 본격적인 전기요금제 개편논의가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는 12월부터 새 요금체계에 대한 의견이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기요금을 통신요금처럼 사용 방식에 따라 요금제를 선태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추경호 의원은 이날 TF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12월부터 새로운 요금체계가 적용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얘기가 있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내심 희망은 가급적 11월 중 마무리하고 특별한 일이 없으면 겨울시즌 시작과 함께 적용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요금 선택제와 관련해 추 의원은 "단일요금체계를 갖고 적용을 하되 A타입, B타입 요금표를 만들어 유리한 쪽으로 선택하는 방향으로 논의해보자는 것"이라며 "계절별로 시간대별로 소비자들이 택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지 해외사례까지 포함해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양훈 TF 공동위원장은 "이전에는 삶의 형태와 주택형태가 비슷해 단일요금제도를 적용했지만 이제는 삶의 모습이 달라져 전기사용 방법도 다 다르다"며 "전기사용 주권이 없다는 인식이 여론의 핵심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한편, TF는 전력사업 민영화를 논의 대상에 포함하지 않기로 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