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CTV 가격 20% 절감 가능

최종수정 2016.08.29 15:36 기사입력 2016.08.26 09:22

댓글쓰기

서울시 25개 자치구를 감안할 경우 연간 50억원 정도 예산 절감이 가능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방범이나 주정차 단속 등을 위해 CCTV 수요가 늘어가는 가운데 CCTV 가격을 20% 정도 줄일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대당 1700여만원 하던 CCTV를 1300여만원 선에 구매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은 26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시구청장협의회에서 “기존 가격조사방식(물가정보지, 조달단가 및 업체견적)을 탈피, 철저한 시장 조사를 통한 원가절감 결과 자치구별로 연간 2억원 정도 효과를 볼 수 있었다”는 'CCTV 통합관제센터 관리운영 혁신을 위한 제안'을 발표했다.

서울시 25개 자치구를 감안할 경우 연간 50억원 정도 예산 절감이 가능한 것으로 지적됐다.

국내 CCTV 시스템 시장 환경은 CCTV 카메라 구매 및 설치와 VMS(통합관제프로그램), SI(시스템통합관리) 등 3개 부분으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카메라 제조는 출고가와 유통가 등을 흐름으로 10~20% 편차를 보여 대당 평균 200만원과 플러스 시장가를 형성하고 있다.

또 VMS는 영상송수신 SW라이선스는 대당 40만~60만원의 강제적 시장이 형성돼 있다.

이와 함께 SI는 유지관리 제안공모를 통해 올해 기준 평균 3억5000만원의 시장이 형성돼 있다.

현재 서울시 24개 자치구(광진구 올해 구축 예정)를 대상으로 13개 업체가 배타적 독점권을 형성하고 이 중 상위 5개 업체가 전체시장의 50% 이상 사업을 독점함으로써 높은 가격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이와 함께 조달가격(나라장터 종합쇼핑몰)이 시장 원가조사 가격보다 (20%) 고가인 것으로 조사돼 원가 절감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서대문구가 장 조사 및 통합발주를 통한 원가절감 한 사례를 보자.

생활방범의 경우 폴대 설치 시 2015년 1704만원하던 것이 2016년 1344만원으로 35만9000원 절감했다. 또 한전주 가로등 일체형은 2015년 1704만원, 2016년 1104만원으로 600만원 정도 줄일 수 있었다.

어린이보호의 경우 폴대 설치 시 2015년 2166만원, 2016년 2072만원으로 93만원 정도 줄였다.

또 공원방범은 폴대 설치시 2015년 1460만원, 2016년 1186만원으로 274만원 줄였다.

주정차 단속 방범은 폴대 설치 시 2015년 2834만원, 2016년 2160만원으로 67만원 정도 줄일 수 있었다.

즉 엄격한 시장 조사를 통해 전반적으로 약 20%정도 예산을 줄일 수 있었다.

이는 전문부서 통합발주로 제품 선정 및 프로그램 도입 가격 표준화, 독점관행을 탈피하기 위해 성능이 우수하고 가격이 저렴한 신규제품 도입, CCTV 전용회신 대신 자가통신망 구축으로 공공운영비 절감을 통해 가능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문 구청장은 “고가에 형성된 조달가격(나라장터 종합쇼핑몰) 가격 인하 요청키로 했다”고 말했다.

또 "행정자치부와 국민안전처, 서울시, 조달청에 원가조사 후 조달청에 단가하락 및 조달가격 표준화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