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 진로 페스티벌’ 개최

최종수정 2016.08.26 07:44 기사입력 2016.08.26 07:44

댓글쓰기

9월2일 당산공원에서 초?중?고등학생 2,000명 대상으로 진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에서 학생들의 다양한 진로 탐색을 위한 이색축제 한마당이 펼쳐진다.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는 9월2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영등포구청 앞 당산공원에서 지역 내 초·중·고등학생 약 2천여 명을 대상으로 ‘제2회 영등포 학생진로페스티벌’을 개최한다.

구와 서울시 교육청이 공동 지원하고 영등포 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관공서 및 기업, 소상공인, 학부모, 교원 등 마을 사람들이 연계해 학생들의 진로탐색과 꿈을 지원하기 위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꿈을 향한 날갯짓’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크게 ▲미래 이색 직업체험 ▲학과체험 멘토링 ▲초청공연 및 동아리 발표 등의 내용으로 구성된다.

먼저 ‘직업체험’ 프로그램은 미래 유망 직종을 중심으로 구성, ▲어플리케이션 개발자 ▲3D프린터 전문가 ▲스마트 프로듀서 ▲정보보안 전문가 ▲영상 디자이너 ▲애견미용관리사 ▲일러스트레이터 ▲기상캐스터 ▲카지노 딜러 ▲웹툰 작가 등 총 30여 개의 다양한 이색 직업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카지노 딜러체험

카지노 딜러체험


학생들은 현재 각 직종에 종사하고 있는 전문직업인들과의 만남을 통해 보다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미래의 꿈을 그려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학생들과 함께하는 ‘학과체험·멘토링’ 부스에서는 ▲고려대 언어학과 ▲서울과학기술대 전자공학과 ▲한양대 스포츠산업학과 ▲인하공업전문대 스튜어디스학과 ▲동국대 연극영화학과 등 전공학과 대학생들이 직접 해당학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학과 진학을 통해 다양한 직업을 가질 수 있는 커리큘럼 및 역량강화에 대한 멘토링을 진행할 예정이다.

축제에 청소년들이 함께하는 공연도 빠질 수 없다. 관내 중학교 동아리에서 선보이는 댄스 및 밴드 공연과 비보이 댄스팀의 댄스공연, 서울시 시범단 에이스팀의 태권도 공연, 영등포문화원의 난타공연도 축제 분위기를 한껏 띄울 전망이다.

여기에 연상퀴즈와 넌센스 퀴즈 등 과거 및 미래 직업과 관련된 ‘직업 골든벨’ 행사도 마련해 학생들의 흥미를 더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학생은 누구나 행사당일 무료로 축제에 함께 할 수 있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올해는 지난해보다 더욱 다양한 미래 이색 직업체험을 준비하는 등 한층 더 발전되고 내실 있는 축제 구성을 위해 노력했다”며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다양한 분야의 직업세계를 체험하며 자신의 적성과 흥미를 발견해 자기 주도적인 진로를 설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