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치

|

與野 30일 추경 본회의 의결 극적 타결…2野 최·안 증인채택 포기하고 백남기 농민 청문회 챙겨(종합)

與野 30일 추경 본회의 의결 극적 타결…2野 최·안 증인채택 포기하고 백남기 농민 청문회 챙겨(종합)

최종수정 2016.08.25 17:50 기사입력 2016.08.25 16:54

댓글쓰기

25일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 회의에서 극적 합의
최경환ㆍ안종범 증인출석 포기 놓고 2野 진통,
의원총회에서 더민주 격론 뒤 승인
26일 예결위 속개, 30일 본회의 의결
야당은 연석회의 형태 청문회, 백남기 농민 청문회 끌어내
국정감사는 다음달 26일 개시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이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추경안 처리 논의를 위해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새누리당 김도읍,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이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추경안 처리 논의를 위해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새누리당 김도읍,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유제훈 기자] 여야가 25일 오후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국회 처리에 극적으로 합의했다. 여당은 야당이 줄기차게 요구해온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안종범 청와대 전 경제수석(현 정책조정수석)의 이른바 '서별관 청문회' 증인 출석을 무마하는데 성공했다. 야당은 백남기 농민 청문회 실시를 반대급부로 끌어냈다. 합의안은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 전격 승인된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총에선 진통을 겪었다. 더민주 강경파가 날을 세웠지만 추경 무산이란 정치적 부담이 결국 꼬리를 내리게 만든 것으로 풀이된다.
▲역대 추경 편성 규모

▲역대 추경 편성 규모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날 여야3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전격 회동해 이 같은 내용의 합의안을 끌어냈다. 이후 야당 의원총회에서 잇따라 승인되면서 양 측 모두 정치적 부담을 상쇄하고 명분을 살렸다는 평가를 들었다. 추경은 이로써 이달 임시국회에서 극적으로 통과돼 다음달 추석연휴를 전후해 집행될 가능성을 높였다.


합의안에 따르면 여야는 이튿날인 26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열어 추경 심의를 재개한다. 같은날 기획재정위에선 서별관 청문회 증인 채택을 놓고 협의를 이어간다. 또 29일부터는 안전행정위에서 백남기 농민 청문회 증인을 의결한다. 증인에는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포함될 예정이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왼쪽).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추가경정 예산안의 국회 처리 지연과 관련, 야당을 비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왼쪽).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추가경정 예산안의 국회 처리 지연과 관련, 야당을 비난하고 있다.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추경안은 오는 30일 오전 9시 본회의를 열어 의결하기로 했다. 다음달 5~7일 중 하루동안 백남기 농민 청문회가 열리며 서별관 청문회는 8~9일 양일간 합동위원회를 구성해 연석회의 형태로 진행된다. 위원회에는 여야 동수로 30명의 의원이 참여한다.
잠정합의 결과만 놓고 보면 협상에서 여당이 다소 유리한 고지를 점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정협의에서 추경안의 본예산 일부 편입 없이 배수의 진을 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해석된다.

▲더불어민주당 기재위 간사인 박광온 의원(왼쪽)과 정무위 간사인 전해철 의원. 지난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추경안 처리 지연읠 책임을 여당에 돌리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기재위 간사인 박광온 의원(왼쪽)과 정무위 간사인 전해철 의원. 지난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추경안 처리 지연읠 책임을 여당에 돌리고 있다.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 합의안에는 다음달 5~7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20~23일 대정부질문을 실시하는 내용도 담겼다. 26일부터 10월15일까지는 국정감사가 이어진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