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장]29일 안팎 본회의 개최, 추경 통과說…與 "연석청문회 수용", 野는 냉담(종합)

최종수정 2016.08.25 07:47 기사입력 2016.08.24 10: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성기호 기자] 여당이 추가경정예산안 통과를 위해 야당이 주장하는 연석청문회를 전격 수용했다고 밝혔다. 이른바 '서별관 청문회'의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열흘 넘게 맞선 여야가 대치 정국을 푸는 단초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당의 연석청문회 수용 의사는 24일 오전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2017년도 예산안 최종 당정협의장에서 흘러나왔다. 김도읍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추경 통과를 전제로 (전날) 연석청문회 요구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2일 (선 추경, 후 청문회) 합의 이후 양 측의 논의 과정에서 야당이 합의사항과 다른 연석청문회를 꺼냈다. 이마저도 (추경의 시급성 탓에) 새누리당이 받아들였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연석청문회를 수용한만큼 야당에서도 조속히 이번 추경 처리가 이행되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연석청문회는 애초 별도의 청문회로 돼 있던 해운·조선업 구조조정 청문회(서별관 청문회)를 연석회의로 바꾸는 것을 말한다. 야당이 연석회의를 조건으로 증인채택에서 한 발짝 물러섰다는 게 김 원내수석부대표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최경환 전 부총리와 안종범 청와대 수석, 홍기택 전 산업은행장의 증인출석을 놓고 대립해온 여야가 추경 협상에서 물꼬를 틀 것이란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국회 안팎에선 조만간 청문회 관련 합의가 타결되고, 다음주 초쯤 본회의가 열려 추경안이 통과될 것이란 시나리오가 힘을 얻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증인 채택을 놓고 물러서지 않는 가운데, 국민의당은 추경안과 청문회 증인채택을 분리하는 '투트랙'의 중재안을 제안한 상태다.
공이 야당으로 넘어갔으나 반응은 시큰둥하다. 변재일 더민주 정책위의장은 이와 관련, "애초부터 청문회와 증인출석 건은 여당이 약속했던 것"이라며 "요청했던 3명의 증인 가운데 아무도 안 나온다고 하면, 야당 지도부도 운신의 폭이 없다"고 반박했다. 여당도 성의를 보이라는 뜻이다. 다만 변 정책위의장은 "저쪽(새누리당)의 입장을 계속 지켜보겠다"며 여운을 남겼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