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우올림픽]日 축구, 콜롬비아전 막판 2골로 2-2…8강 진출 실낱 희망

최종수정 2016.08.08 16:16 기사입력 2016.08.08 15:44

댓글쓰기

일본과 콜롬비아의 축구 한 장면. / 사진제공=연합뉴스

일본과 콜롬비아의 축구 한 장면. / 사진제공=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성민 인턴기자] 리우올림픽에 출전한 일본 남자 축구대표팀이 콜롬비아와 극적으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일본은 8일(한국시간) 브라질 마나우스의 아마조니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일본은 후반 중반 연속 2골을 허용했다. 후반 14분 콜롬비아의 테오필로 구티에레즈가 선제골을 넣으며 경기 흐름을 뒤집었다. 후반 20분에는 일본의 후지하루 히로키가 미구엘 보르하의 슈팅을 걷어내다 실수로 자책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일본은 이후에 잇따라 2골을 성공시키며 기사회생했다. 후반 22분 아사노 타쿠마가 득점을 성공시키며 추격을 시작한 일본은 후반 29분 나카지마 쇼야가 중거리 슈팅으로 콜롬비아의 골망을 가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이날 콜롬비아에게 패했다면 사실상 탈락이 확정됐을 일본은 앞서 열린 경기에서 나이지리아가 스웨덴을 1-0으로 이기면서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가게 됐다. 일본이 만약 스웨덴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승리하고 나이지리아가 콜롬비아를 꺾는다면 8강에 오를 수 있다.
강성민 인턴기자 yapal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