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드론, VR 등 새로운 놀이문화 만든다"

최종수정 2016.08.07 09:00 기사입력 2016.08.07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KT가 드론, 가상현실(VR) 등 기가 인터넷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놀이문화를 선보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동수 KT 마케팅부문 IMC본부장은 지난 6일 부산 해운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포켓몬 고 신드롬에서도 확인됐듯 그동안 국내에서 콘텐츠 소비는 현상만 있고 문화는 없었다"며 "ICT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놀이문화인 기가 페스티벌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5~7일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진행된 기가 콜라보 페스티벌은 드론레이싱, 이(e)스포츠 경기를 진행됐다. 기가 VR 체험존, 기가 사물인터넷(IoT) 헬스 체험존 등 기가 서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KT는 e스포츠, 드론, VR를 통해 기가 인터넷 및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시범 서비스를 준비 중인 5G의 빠른 속도를 알린다는 계획이다.

행사 첫날인 5일 밤 해운대 해수욕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오버워치 아프리카 BJ 리그'는 오버워치의 묘미를 느낄 수 있는 e스포츠 대회이다. 이어 6일 밤에는 강민, 김택용, 이영호, 홍진호 등 스타크래프트 선수들의 경기가 열렸다.
또 KT는 6~7일 이틀에 걸쳐 해운대 해수욕장 특설경기장에서 '기가 드론레이싱 월드 마스터즈'를 개최했다. 이 대회는 국내에서 열린 최초의 국제 드론레이싱 대회이다. 한국을 비롯해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호주, 중국, 일본 등 12개국에서 참가했다.

6일에는 한국 대표 기가파이브와 유럽 연합 엑스블레이드의 이벤트 대항전과 개인 프리스타일 부문 경기가 진행됐다. 7일 열린 드론레이싱 본경기는 12개국 32명의 선수가 총 상금 2만5000달러(약 2800만원)를 놓고 대결을 벌였다.

KT는 기가 콜라보 페스티벌 기간 해운대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에게 음악, 스포츠 등 다양한 VR 콘텐츠를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KT는 VR브랜드인 '기가 VR'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그룹사인 KT뮤직은 지난 6월 음악서비스 지니를 통해 국내 최초로 음악전문 VR 서비스를 선보였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