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썰전’ 전원책 “오랜만에 써먹겠다 우병우, 단두대로 가야 한다”

최종수정 2016.07.28 19:07 기사입력 2016.07.28 15:33

댓글쓰기

JTBC '썰전'. 사진=JTBC

JTBC '썰전'. 사진=JTBC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전원책 변호사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부정 의혹 파문과 관련해 자신의 의견을 밝혀 관심을 모으고 있다.

28일 오후 10시50분에 방송 예정인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썰전’에서는 새누리당 공천개입 녹취록 파문, 프로야구 승부조작 논란과 함께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부정 의혹 파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우 수석은 현재 처가 부동산 거래 과정에서 드러난 ‘부실 인사 검증’ 의혹과, 변호사 시절 홍만표 변호사와 함께 네이처리퍼블릭 정운호 전 대표를 ‘몰래 변론’ 했다는 의혹, 의경인 아들의 이른바 ‘꽃보직 전출’ 의혹 등 각종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이에 대해 전원책 변호사는 최근 진행된 ‘썰전’ 녹화에서 “오랜만에 한 번 써먹겠다”고 말하면서 “우 수석, 단두대로 가야 한다”며 일침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자 유시민이 “단두대 오랜만에 나왔다”고 반가워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