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스트스프링운용, 미국투자적격회사채 수탁고 600억 돌파

최종수정 2016.07.27 09:54 기사입력 2016.07.27 09: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 글로벌 변동성이 고조된 가운데 미국 우량기업에 투자해 안정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미국 투자적격회사채 펀드 투자가 늘고 있다.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은 이스트스프링미국투자적격회사채(채권-재간접형) 순자산이 600억원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한국펀드평가 펀드스퀘어에 따르면, 25일 기준 이스트스프링미국투자적격회사채 펀드 수탁고는 619억원을 기록했다. 연초이후 업계 북미채권형 펀드 유입액(1019억원) 가운데 이스트스프링미국투자적격회사채 펀드에 가장 많은 자금(593억원)이 몰렸으며 특히 최근 한 달간 354억원의 자금이 모였다.

이스트스프링 미국투자적격회사채 펀드(클래스A 기준)의 연초이후 수익률은 25일 기준 업계 북미채권펀드 중 가장 높은 8.47%를 기록했다. 업계 북미채권펀드 유형평균 수익률 5.81% 대비 2.66%p 높은 수익률이다. 3개월, 1개월 수익률도 각각 3.37%, 1.09%로 안정적인 수익률을 올리고 있다.

이스트스프링 미국투자적격회사채 펀드는 주로 미국 채권시장에서 발행된 BBB-(S&P 기준) 이상의 신용등급을 보유한 미 달러화 표시 우량채권에 투자하는 펀드다.
이 펀드는 영국 푸르덴셜그룹의 미국 내 현지 계열사인 피피엠 아메리카에서 운용하고 있다. 108조원 규모의 미국 채권 자산을 운용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60%를 미국 투자등급 회사채에 투자하고 있다.

투자대상 자산이 미국 달러화 표시인 점을 감안해 원화와 미국 달러화 간 환헤지를 실시해 환율변동 위험을 최소화하고 있다.

예병용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 마케팅 본부장은 “계속되는 저성장과 글로벌 변동성의 확대로 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안전한 채권형 펀드에 관심을 돌리고 있다”며 “특히, 미국 투자적격 회사채에 투자하는 펀드는 안정성과 이자수익과 채권가격 상승에 따른 수익성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대안상품이다 보니 투자자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서연 기자 christine8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