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늘은 정전협정의 날… 정부 기념식 개최

최종수정 2016.07.27 07:09 기사입력 2016.07.27 07: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정부는 27일 오전 10시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정전협정 63주년 및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을 거행한다.

'함께 지켜온 정전협정, 함께 나아갈 통일한국'이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기념식에는 6ㆍ25 전쟁 유엔군 참전용사와 참전국 외교사절을 포함한 3천여 명이 참석한다.
1953년 7월 27일은 정전협정이 체결된 날로, 정부는 해마다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열어왔다. 정부는 2013년부터는 유엔군의 희생을 기리고자 이날을 '정전협정 및 유엔군 참전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6ㆍ25 전쟁 당시 전투기 조종사로 활약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안토니오 마이클 뮬러 전 공군참모총장을 비롯한 유엔군 참전용사 3명이 우리 정부의 태극무공훈장을 받는다. 프랑스 6ㆍ25 참전용사들의 명예를 높인 프랑스인 파트리크 보두앵 씨에게는 국민훈장이 수여된다.

기념식은 국민의례, 영상물 상영,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 인사말, 훈장 수여, 기념사, 기념공연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기념공연에서는 민족사관고 1학년 홍지민 학생이 유엔 참전용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다부동전투, 인천상륙작전, 장진호전투에 모두 참가한 유엔군 참전용사워런 위드한 씨가 답례의 인사를 한다.

뮤지컬 배우 손준호, 김소현이 무대에 올라 유엔군 참전용사 후손들과 함께 주한미군 하사가 작사ㆍ작곡한 'We go together'(같이 갑시다)를 부르고 유엔군 21개 참전국 주한 대사들의 메시지가 담긴 영상도 상영된다.

한편 참전국 현지에서도 우리나라 공관이 주관하는 다양한 기념행사가 열린다. 미국 워싱턴 D.C.의 한국전 참전기념비 앞에서 정전협정 기념식이 열리고 영국 런던에서도 한국전 참전기념비 앞에서 정전협정 기념행사와 '평화의 사도 메달' 수여식이 개최된다.

남미 수리남에서는 6ㆍ25 참전용사와 유가족들이 모인 가운데 처음으로 정전협정 기념행사가 열린다. 6ㆍ25 전쟁 당시 수리남군 112명은 네덜란드군에 속해 대한민국을 위해 싸웠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