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벤협, 여성특화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 개소

최종수정 2016.07.27 12:00 기사입력 2016.07.27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여성 1인 창조기업의 생생한 아이디어를 실현하고 개발ㆍ사업화 까지 일괄 지원하는 '여성특화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가 서울 역삼동 팁스타운 S1 6층에 문을 열었다.

한국여성벤처협회(회장 이영)는 27일 주영섭 중소기업청장, 강시우 창업진흥원장,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등 여성 1인 창조기업 지원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비즈니스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협회는 지난해 여성벤처 창업활성화 및 협회 설립 20주년(2018년)을 준비하며, 여전히 부족한 여성의 기술창업 지원인프라 구축을 위해 창업보육시설 구축을 계획, 재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첫 걸음을 내딛기로 한바 있다. 이후 공간마련을 계기로 더욱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여성 특화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 사업에 공모, 지정받았다.

조성된 여성특화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는 입주기업을 위한 15개 독립형 사무공간과 함께 5개 개방형 업무공간, 회의실, 상담실 등 입주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시설을 갖췄다. 입주기업의 제품ㆍ서비스 등이 시장에 조기 진입할 수 있도록 마케팅 교육, 여성CEO연계 멘토링, 경영컨설팅 등 성장디딤돌 교육을 지원하고 협회가 보유한 인적, 물적 자원 투입은 물론 타 센터ㆍ창업 지원 기관과 연계한 창업경진대회, 포럼, 세미나 개최 등 여성 1인 창조기업의 성장 역량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비즈니스센터가 기술창업 집적지원시설이자 기술력이 뛰어난 스타트업 기업이 모인 TIPS 타운에 위치해 TIPS 타운이 보유한 인프라 활용은 물론 창업기업 간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경험 공유, 협업 등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협회는 창업자를 기반으로 하는 회원사 지원역량 확대와 신규 여성벤처기업 발굴ㆍ성장을 밀착지원을 위해 지난 5월 사무국도 함께 이전했다.

이 영 회장은 이날 개소식에서 "협회의 오랜 염원이었던 여성창업보육시설 구축에 도움 주신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여성특화 비즈니스센터를 성공적으로 정착시켜 입주기업의 성장을 도울 것"이라며, "융합이 핵심인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한민국에서 여전히 활용하지 않은 여성인력과 지식서비스 산업의 융합을 통해 고용률 70%, 국민소득 4만불 시대를 이끌어 나갈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되도록 이바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입주를 희망하는 여성 1인 창조기업 및 예비창업자는 센터(매니저, 02-3440-7468)로 문의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