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창훈 자신감 “신태용호 2선 확실히 강점이 있다”

최종수정 2016.07.18 13:25 기사입력 2016.07.18 13:25

댓글쓰기

권창훈 자신감 “신태용호 2선 확실히 강점이 있다”

[인천공항=아시아경제 이윤화 인턴기자] 올림픽축구대표팀 미드필더 권창훈(22·수원)이 자신감을 보였다.

대표팀은 1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브라질 상파울루로 출국했다. 권창훈은 "올림픽은 놀러 가는 것이 아니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그는 “올림픽은 나이와 운이 모두 잘 맞아야하고 많은 기회가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올림픽 출전기회를 얻게 된 것에 감사한다”고 했다.

대표팀의 강점에 대해서는 2선 선수들의 조직력을 꼽았다. 권창훈은 “감독님이 2선에 대한 생각도 많이 하시는 것 같고 선수들끼리의 유기적 움직임도 좋다. 남은 시간 잘 준비를 해서 조직력도 끌어올리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이어 “조직적으로 아직 많은 훈련을 하지 않았지만 감독님께서 주로 공격적인 스타일의 플레이를 요구하신다. 때문에 수비의 조직적인 부분에 좀 더 신경 써서 경기를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와일드카드 손흥민, 석현준과의 호흡은 “현지에서 훈련하면서 고민해 보고 감독님께서 원하는 진술에 맞게 움직일 것”이라고 했다.

이윤화 인턴기자 yhle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