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 한마디] "성주 주민 사드 반대, 외부인 개입했다"

최종수정 2016.07.18 10:58 기사입력 2016.07.18 10:15

댓글쓰기

 "외부세력이 성주의 사드 반대 집회에 개입했다."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경북 성주에서의 충돌 사태를 놓고 '외부인' 개입 여부가 큰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사태의 흐름이 '정치적 사태'에서 '형사적 사건'으로 바뀔 수도 있는 분위기다.
 경북경찰청은 수사전담반을 편성, 지난 15일 현장에서 채증한 동영상을 모아 불법행위를 판독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특히 "외부세력이 당일 집회에 참석한 정황이 있어 어디까지 개입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한 것이 주목된다. '성주 사드 배치 저지 투쟁위원회' 이재복 공동위원장도 "폭력사태에는 외부인이 개입한 것도 한 원인"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이른바 '종북 세력'의 개입설까지 꿈틀대고 있다. 지역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미국 핵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대남 전단(이하 삐라) 한 장이 발견됐다. 게다가 이를 보도한 일부 방송과 신문은 이를 '성주에서 가까운 달성군서 삐라 발견'이라고 해 북한과의 관련 가능성을 더욱 증폭시키려는 듯하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대체로 본질을 흐리는 행태라고 지적하고 있다. "누가 외부인? 그게 성주주민만의 일인가? 대한민국 모든 국민의 문제 아닌가?" "그 외부인이 북에서 왔다고 해봐라" "빨간색 낙인을 찍으려 한다"는 등의 비판적 의견들이 많다.
 특히 종북 세력 배후설에 대해 성주 지역의 역대 선거 결과를 들어 반박하고 있다. 예컨대 20대 총선에서 성주는 인근 고령, 칠곡과 한데 묶인 선거구에서 새누리당 후보의 득표율이 77.31%로 선거구 전체 평균 69.48%보다 훨씬 더 높았다는 것이다. 이렇게 여당 지지세가 높은 지역 주민들을 종북세력과 연계시키는 것은 어처구니 없다는 주장이다.

 청와대는 지역 주민과 국민의 이해를 구하는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이번 주에 이런 움직임이 어떻게 나타날지가 관심사다. 정부와 청와대는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는 이유를 '사드 안전성에 대한 과도한 우려와 오해'에서 찾고 있다. "지금 제일 중요한 것은 사드가 절대적으로 안전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청와대 관계자의 말에 이런 인식이 배어 있다.
 결국 이번 주에도 사드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잘못된 이해' 간의 논란과 갈등은 계속 이어질 듯하다. 이 과정에서 미군이 계획하고 있는, 태평양 괌 기지의 사드 포대를 우리 군과 언론에 공개하는 행사가 언제 이뤄질 것인지, 이 공개를 통해 '오해'가 풀릴 것인지가 크게 주목된다.

 성주 주민들과 시민들의 반대 운동도 그에 적잖게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성주 투쟁위는 "사드 배치가 철회될 때까지 지역에서는 물론 서울 대규모 상경 집회 등을 지속적으로 벌이겠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 성주 주민들 내부에서는 '투쟁'의 강도를 조정하려는 움직임도 있다. 성주 투쟁위가 "학부모들에게 자녀들의 등교거부ㆍ조퇴 등을 유도하지 말라고 요청했다"고 한 것 등이 이런 기류를 보여준다.
 이명재 편집위원 prome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