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주영 결승골, 황선홍 FC서울 감독 리그 첫 승

최종수정 2016.07.17 21:13 기사입력 2016.07.17 21:13

댓글쓰기

FC서울[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FC서울[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박주영(FC서울)이 결승골을 넣어 팀의 새 사령탑으로 부임한 황선홍 감독에게 K리그 첫 승을 안겼다.

서울은 17일 인천전용구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2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에 2-1로 역전승했다. 황 감독이 지난달 27일 서울 사령탑에 오른 뒤 K리그에서 네 경기 만에 따낸 첫 승이다.
서울은 출발이 불안했다. 전반 8분 인천이 선제골을 넣었다. 진성욱이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벌칙지역 정면으로 패스했고, 달려들던 케빈 오리스가 오른발로 슈팅해 그물을 흔들었다.

서울은 전반 26분 상대의 자책골로 분위기를 반전했다. 다카하기의 크로스가 데얀을 막던 인천 수비수 김태수의 머리를 맞고 골대로 들어갔다. 균형을 맞춘 서울은 후반 9분 박주영의 결승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벌칙지역 오른쪽에서 다카하기가 내준 패스를 박주영이 오른발로 슈팅해 득점으로 연결했다.

인천은 후반 33분 페널티킥을 얻어 동점 기회를 잡았으나 케빈의 슈팅을 서울 골키퍼 유상훈이 막아내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서울은 승점 3점을 보태면서 10승4무6패(승점 34)로 울산 현대(승점 34)를 골득실차로 밀어내고 2위로 도약했다.
성남FC는 원정에서 수원 삼성에 2-1로 이겼다. 전반 33분 김현이 중앙선 아래에서 기습적으로 슈팅한 공을 수원 골키퍼 양형모가 실수로 놓치면서 선제골을 기록했다. 수원이 후반 26분 산토스의 동점골로 만회했으나 2분 뒤 황의조가 오른쪽 측면에서 밀어준 공을 조재철이 왼발로 방향을 바꿔 쐐기 골을 넣었다. 성남은 5위(승점 32), 수원은 9위(승점 21)에 자리했다.

상주 상무는 원정에서 박준태와 임상협의 연속골로 포항에 2-0으로 이겨 최근 3연승을 달렸다. 10승2무8패(승점 32)로 순위는 4위를 지켰다. 포항은 7위(승점 27)에 머물렀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