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육부, 이번엔 과장급 간부가 '성희롱' 물의

최종수정 2016.07.17 06:30 기사입력 2016.07.17 06:30

댓글쓰기

더민주 박홍근 의원 "지방대로 발령내고 경징계" 폭로
이준식 부총리, "피해자가 비공개 원해…징계절차 진행중"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최근 나향욱 전 정책기획관의 '민중은 개·돼지' 발언으로 파문이 일었던 교육부에서 이번엔 한 과장급 간부가 부하 여직원을 여러 차례 성희롱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 여직원은 지난 6월 이같은 사실을 교육부에 알려왔고, 교육부는 이달 초 해당 과장을 지방 국립대학으로 발령 조치했다.

앞서 지난 15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공개하자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사실을 인정하며 "징계 절차가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교육부가 지난 1일 지방 국립대로 A 전 과장을 발령냈고, 해당 대학에 징계 요구 수위를 '경징계'로 하도록 (내려)줬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부총리는 "(사건을) 보고받아서 알고 있었다"며 "다만 피해 여직원이 (사건) 공개로 인한 2차 피해를 굉장히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부총리는 "보고받은 즉시 엄정하게 처리하라고 지시했고, 우선 피해자가 (가해자와의) 격리를 요청했기에 격리 차원에서 일단 지방 발령을 냈다"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또 "왜 그동안 쉬쉬했느냐"는 박 의원의 추궁에 "쉬쉬한 적 없다"며 "비밀을 유지해 처리해 달라는 요청이 있어서 그렇게 한 것"이라고 답했다.

이 부총리가 "최근 일련의 사태로 인해서 국민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정말로 다시 한번 사과 말씀드린다"고 하자 박 의원은 "사과 뿐 아니라 (부총리의) 거취 문제를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A 전 과장은 피해 여직원과 떡을 먹던 중 "못생긴 떡이 맛있다. 너는 못 생겨서 맛있겠다"라고 말했다. 또 "라면 먹고 갈래'가 무슨 뜻인지 아느냐"고도 물었다. A 전 과장은 또 노래방에서 이 여직원을 껴안으려다가 불발되자 손목을 잡는 등 신체 접촉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