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무역협회, 창립 70주년 기념행사 개최

최종수정 2016.07.17 11:00 기사입력 2016.07.17 11:00

댓글쓰기

한국무역협회 창립 70주년 기념식에서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의 특별지휘자로 나선 김인호 무역협회 회장. 김 회장은 차이코프스키의 '슬라브 행진곡'을 지휘해 관람객들로부터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국무역협회 창립 70주년 기념식에서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의 특별지휘자로 나선 김인호 무역협회 회장. 김 회장은 차이코프스키의 '슬라브 행진곡'을 지휘해 관람객들로부터 박수갈채를 받았다./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한국무역협회가 창립 70주년을 맞았다. 우리나라 7만여 무역업체를 대표하는 무역협회는 대한민국 정부 수립보다 2년 앞선 1946년 7월31일 무역에 대한 안목과 혜안을 지닌 105인의 선각자들이 설립한 순수 민간 경제단체로 시작했다.

지난 15일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된 기념식에는 역대 무역협회 회장, 경제단체장, 정관계 주요인사, 무역업계 대표, 유관기관 및 임직원 등 900여명이 참석했다. 김인호 무역협회 회장의 기념사를 시작으로 무역협회 70년의 발자취와 한국무역의 미래비전을 보여주는 영상을 상영하고 우량 장수 회원사 5개사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김 회장은 기념사에서 "무역협회의 사업과 서비스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종합적인 무역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잠실 지구에 국제수준의 도심형 MICE 복합단지 건립을 추진하겠다"며 "중장기적으로는 ICT, IoT 기반 산업구조로의 전환을 촉진하고 서비스산업의 수출산업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어 무역협회는 70년의 발자취를 담은 영상과 함께 '선진화된 구조로 세계경제와 조화되는 한국무역'을 주제로 하는 미래무역비전을 공개했다. 또한 구체적인 실천 전략으로 '융복합 시대, 미래무역의 글로벌 리더' 비전을 담은 무역협회 신경영비전과 2030년까지의 10대 핵심사업을 제시했다.

창립 이래 70년 동안 회원사 자리를 지켜온 우량장수 회원사들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는 시간도 가졌다. 수상기업은 경방, 대한전선, 동아에스티, 두산, 유한양행 등 5개사로 이들 우량장수 회원사 창업자들은 해방 후 경제적 혼란기에 경제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사명감으로 무역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무역협회는 기념식에 이어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기념음악회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수출 한국을 이끌어온 무역업계 대표, 강남구민과 임직원 가족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음악회에서는 김인호 무역협회 회장이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의 특별지휘자로 나서 차이코프스키의 '슬라브 행진곡'을 지휘해 관람객들로부터 박수갈채를 받았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