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JTBC 본격 서바이벌 미팅 '솔로워즈', 첫 회에 70명 탈락

최종수정 2016.07.16 12:31 기사입력 2016.07.16 12:31

댓글쓰기

솔로워즈. 사진=JTBC '솔로워즈' 방송 캡쳐

솔로워즈. 사진=JTBC '솔로워즈'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JTBC '솔로워즈'가 연애 프로그램의 새 역사를 쓸지 주목된다.

15일 JTBC 대규모 미팅 서바이벌 프로그램 ‘솔로워즈’가 첫 방송 됐다. '솔로워즈'는 일반적인 연애 프로그램과 달리 짝을 이룬 남녀가 상금을 쟁취하는 프로그램이다.

상대방의 호감을 얻은 남녀만 생존할 수 있는 서바이벌 방식은 달달한 분위기를 기대한 시청자의 뒤통수를 치기에 충분했다.

‘솔로워즈’는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호감 남녀와 비호감 남녀를 걸러냈다. 1라운드에서 출연자들은 각자 마음에 드는 이성 3명, 마음에 들지 않는 이성 3명을 골랐다. 이를 통해 남녀 솔로 각각 20명씩 총 40명이 탈락해 집으로 돌아갔다.

2라운드에선 남자 솔로 두 명이 단상에 섰고 여자 솔로의 투표를 통해 둘 중 한 명이 탈락자로 선정됐다. 3라운드에서는 남자 솔로 한 명과 여자 솔로 두 명이 이야기를 나눈 뒤 남자 솔로가 여자 솔로 탈락자를 결정했다. 첫 방송에 무려 70명의 솔로들이 탈락하고 말았다.
첫 방송 후 시청자들의 평가는 엇갈렸다. “저렇게 하면서까지 연애를 해야 하나” “무슨 동물의 왕국 보는 줄” 등의 반응이 있는가 하면 "새롭고 신선하다" "짜고 치는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는 의견도 있었다.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 지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한편 ‘솔로워즈’는 앞으로 2주에 한 번씩 일반인 100명을 선발해 다양한 조건과 환경을 거쳐 최종 한 커플에게 1000만원의 상금을 안길 예정이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