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미래기술육성사업 과제 발표…AI·급속충전·기능성소재 분야 12개 선정

최종수정 2016.07.11 14:00 기사입력 2016.07.11 14:00

댓글쓰기

(왼쪽부터) 김재준 포스텍 교수, 이상민 한국전기연구원 박사, 김도향 연세대 교수

(왼쪽부터) 김재준 포스텍 교수, 이상민 한국전기연구원 박사, 김도향 연세대 교수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스마트기기를 위한 인공지능, 급속충전 전지, 기능성 외장소재 등 3개 분야, 12개 과제가 삼성이 지원하는 올해 미래기술육성사업 지정테마 지원과제로 선정됐다.

삼성은 11일 이같은 내용의 '2016년도 미래기술육성사업 지정테마 지원과제'를 선정, 발표했다.

스마트 기기를 위한 인공지능 분야에서는 별도의 서버 없이 스마트 기기가 자체적으로 학습할 수 있는 딥 러닝(Deep Learning) 전용 칩(Chip) 개발 과제(대표 연구자 포스텍 김재준 교수) 등 6건이 선정됐다.

삼성은 최근 인공지능 분야 연구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따라 ▲전문가 학습 및 추론 능력 극대화를 위한 스마트 머신 개발 ▲운동·시각영역 뇌 신호 디코딩이 가능한 귀 착용형 스마트 뇌-컴퓨터 인터페이스 기술 개발 ▲도심의 혼잡한 환경에서의 자율 주행을 위한 전방향 비전 기반 지능형 상황 인식 기술 등도 지원과제에 포함됐다.

급속충전 전지 분야에서는 새로운 복합계면반응 기반의 기능성 소재를 적용해 에너지밀도 손실 없이 급속충전을 구현하는 과제(대표 연구자 한국전기연구원 이상민 박사) 등 3건이 뽑혔다. 최근 스마트 기기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배터리의 성능이 중요해지고 있는 만큼 이같은 과제를 선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제로 기존 리튬이온전지의 문제를 해결할 경우 10분 이내의 80% 이상의 용량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능성 외장소재 분야에서는 유연하면서도 외부 상처에 깨지지 않고 스스로 치유되는 신개념 금속 소재 연구(대표 연구자 연세대 김도향 교수) 등 3건이 선정됐다. 향후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각종 IT 기기, 로봇 등 미래 기기에 확대 적용될 수 있는 소재개발 과제다.

삼성은 기초과학·소재·ICT 3대 분야와 신기술·미래기술 분야 등 국가 미래과학기술 육성을 지원하기 위해 2013년부터 10년간 총 1조5000억원을 출연, 미래기술육성사업을 운영해오고 있다.

기초과학, 소재, ICT 분야의 '자유공모 지원과제'는 매년 상, 하반기에 한 차례씩 선정하며, 2016년도 하반기 자유공모 지원과제 선정 결과는 9월 29일에 발표한다. 신기술·미래기술 분야에 대한 '지정테마 지원과제'는 매년 1회 공모해 선정하며, 내년 과제는 2017년 5월에 접수할 예정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