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런닝맨' 유재석, 서울예대 동기 전도연 "연락 끊긴 지 오래다"

최종수정 2016.07.11 00:00 기사입력 2016.07.11 00:00

댓글쓰기

런닝맨 유재석.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쳐

런닝맨 유재석.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런닝맨' 유재석이 전도연과의 인연을 털어놓았다.

10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유재석은 서울예대 동기인 전도연과 연락 끊긴 지 오래됐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런닝맨' 멤버들과 연합 MT를 떠나던 도중 유재석은 "수업은 빠졌는데 MT는 꼭 갔다"라며 추억을 떠올렸다.

이에 멤버들이 유재석과 대학 동기인 전도연도 같이 갔냐고 묻자 유재석은 "도연이"라고 칭하며 그렇다고 답했다. 이에 김종국이 "그렇게 친하면 섭외 좀 해라"라고 하자 유재석은 "연락 끊긴 지 20년이 다 됐다"라고 밝혀 비웃음을 샀다.

유재석은 또 다른 동기인 김원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유재석이 "김원준은 영화과였다. 인기가 많아서 남자들이 약간 미워했다"라고 말하자 지석진은 "네가 미워할 게 뭐 있니. 급이 다른데"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이날 '런닝맨'은 여름을 맞아 춘천으로 MT를 떠난다는 콘셉트로 걸그룹 씨스타와 함께 연합 MT를 떠났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