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도연 '굿와이프' 성공적 신고식, 첫방 최고 시청률 5.9%

최종수정 2016.07.09 10:10 기사입력 2016.07.09 10:10

댓글쓰기

굿와이프. 사진=tvN 굿와이프 방송 캡쳐

굿와이프. 사진=tvN 굿와이프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역시 '칸의 여왕' 전도연이 선택한 드라마다웠다.

8일 첫 방송된 tvN 새 금토드라마 '굿와이프'가 평균 시청률 4%, 최고 시청률 5.9%를 기록(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하며 순조로운 시작을 알렸다.

'굿와이프'는 국내 최초 동명의 미국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라는 점과 11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컴백하는 배우 전도연의 복귀작으로 화제를 낳았다. 그 외에도 '여심 폭격기' 배우 유지태와 물오른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배우 윤계상, 첫 드라마 신고식을 치르는 걸그룹 에프터스쿨의 나나 등이 출연해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했다.

'굿와이프'는 승승장구 출세 가도를 달리던 검사 남편 이태준(유지태 분)이 스캔들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구속되자, 결혼 이후 일을 그만 뒀던 아내 김혜경(전도연 분)이 생계를 위해 서중원(윤계상 분)의 로펌 소속 변호사로 재취업하면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법정 수사극이다.

1회에서는 김혜경이 남편 이태준의 사건 사고들로 인해 평범한 가정주부에서 서중원의 로펌 변호사로 거듭나는 모습과 변호사 복귀 첫 날 갑작스럽게 살인 사건을 담당하며 고군분투하고 결국 승소를 이끌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첫 방송 이후 SNS 상에는 '굿 와이프'에 대한 칭찬글로 가득했다. 아이디 pila****씨는 "보는 내내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느낌이었다"고, 아이디 ddak****씨는 "모든 게 군더더기 없이 좋았다"고 전했다. 전반적으로 출연 하는 모든 배우의 연기력 조화가 보기 좋았다는 글이 많았다.

굿와이프 제작진은 "회차를 거듭할수록 여성 법조인 전도연이 독립적으로 성장해 나가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또 유지태를 둘러싸고 있는 숨은 이야기들과 다양한 법정 사건들이 펼쳐진다"고 밝혀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