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선관위, 野엔 엄격 與엔 관대…엄정중립 지켜야"

최종수정 2016.07.09 14:24 기사입력 2016.07.09 14:24

댓글쓰기

국민의당 "선관위, 野엔 엄격 與엔 관대…엄정중립 지켜야"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국민의당이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조동원 전 새누리당 홍보본부장 등을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고발한 사건과 관련 "지금의 선관위는 야당에게는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고, 권력에겐 한없이 관대한 이중적 잣대를 대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정숙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을 통해 "민주국가에서 선거만은 공정하게 치러져야 하고, 선관위는 엄정한 중립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원내대변인은 "선관위는 우리 당의 고발 건에 대해서는 지난 6월 9일 오전 9시에 보도 자료를 배포했다"며 "또한 검찰은 선관위 고발 전부터 내사를 했고, 서부지검에 미리 사건을 배당하여 선관위 고발 하루 만에 신속하게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새누리당과 관련된 고발건에 대해서는 선관위가 관대한 모습을 보였다는 것이 장 원내대변인의 주장이다. 그는 "사안이 유사한 새누리당 고발 건은 이미 선관위에서 조사를 하고 있다는 사실과 7월 8일 당일 오후 3시경 보도 자료가 배포된다는 내용을 우리 당은 입수했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선관위에서는 언론 마감시간 이후인 주말 저녁 6시 30분에 보도 자료를 배포했다"며 "더욱이 (선관위는) 고발 내용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는데, 이는 우리가 지적하는 선관위의 편파적 행태"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11시 긴급회의를 연데 이어 10일 오후 이용주 당 법률위원장 등 율사출신 의원, 국회 안전행정위원들과 긴급회의를 연다는 계획이다.
장 원내대변인은 "율사 출신 의원 및 안행위 위원들과 긴급대책회의를 여는 한편,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회의소집을 요구할 것"이라며"다시 한 번 선관위의 편파적 작태에 분노를 느끼며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