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현진, 21개월만의 복귀전 패배…LA타임즈 “구속 저하, 낙관할 수 없다”

최종수정 2016.07.08 19:45 기사입력 2016.07.08 19:06

댓글쓰기

사진=LA다저스 공식 페이스북

사진=LA다저스 공식 페이스북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미국 LA타임즈가 어깨 수술 후 복귀전에 나선 류현진에게 박한 평가를 내렸다.

류현진은 8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경기에 640일만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4 2/3이닝 동안 8피안타 1피홈런 등으로 6실점의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결국 LA다저스는 샌디에이고에게 0-6으로 패배하면서 류현진은 시즌 첫 패를 떠안았다.

경기 후 LA타임즈는 "류현진이 돌아왔지만 구속이 떨어져 있었다"며 그의 구속 저하에 주목했다.

매체는 "21개월만의 첫 등판에서 류현진은 승리를 얻을 수 없었다"며 "낙관할 수 없게 됐다. 이날 그의 등판은 어깨 수술 후 부활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만 심화시켰다"고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이어 "한 번의 등판이 전부는 아니겠지만 2013~2014년 28승 평균자책점 3.17을 기록할 당시의 구속에 미치지 못했다. 필요할 때 빠른 공을 던질 수 없었고, 그마저도 유지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류현진의 추후 등판에 대해서는 "류현진은 올스타 브레이크 이전에는 등판하지 않을 것이다. 16일 후반기가 시작되면 류현진은 팀 계획의 어디에 위치할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