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차 노조, 올해 임금협상 결렬 선언…파업 수순 밟을듯

최종수정 2016.07.05 13:33 기사입력 2016.07.05 13: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자동차 노조가 올해 임금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5일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윤갑한 사장과 박유기 위원장 등 교섭 대표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임협 13차 교섭에서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가 지난 주 협상에서 노조안에 대한 회사측 제시안을 내놓을 것을 요구했으나 사측은 노조안에 대한 별다른 제시안을 내놓지 않았다.

이에 노조는 조만간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 신청을 하고 다음 주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쟁의발생을 결의하는 등 파업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