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브렉시트' 대응반 가동

최종수정 2016.06.27 16:43 기사입력 2016.06.27 16:43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왼쪽 두번째)가 브렉시트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왼쪽 두번째)가 브렉시트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대응반을 운영한다.

경기도는 27일 브렉시트 대응을 위해 오병권 도 경제실장을 반장으로 하고, 도내 유관기관을 포함시킨 대응반을 구성한 뒤 첫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도의 이번 대응반 구성은 지난 24일 브렉시트 가결 후 남경필 경기지사 주재로 열린 긴급회의 후속 조치다. 남 지사는 당시 회의에서 중앙정부, 경제단체 등 유관기관과 협의체계를 구축해 도내 경제에 미칠 피해를 최소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응반은 도청 경제통상과, 경제정책과, 투자진흥과, 기업지원과 등 경제부서와 한국무역협회 경기지부, 한국은행 경기본부, 코트라, 경기중소기업지원센터 등 도내 관련기관이 참여해 무역ㆍ금융ㆍ투자ㆍ기업 각 분야별 브렉시트 영향을 파악한 뒤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도는 특히 대응반을 통해 정치, 외교, 안보 등 전체적인 틀에서 브렉시트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그에 맞는 기업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오병권 도 경제실장은 "브렉시트로 인한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이나 영국 수출 감소와 영국계 자금 이탈에 따른 국내 금융시장 불안정 등 만일에 상황에 대비해 유관기관과 함께 도내 기업에 대한 모니터링과 정부 정책에 맞춰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기도와 영국의 2015년 교역규모는 수출액은 14억8900만달러 경기도 전체 국가별 수출규모의 1.4%를 차지하고 있다. 또 도내 직접투자액(FDI)은 4670만달러 3.4%, 외투기업은 53개사로 도내 외투기업의 1.5%를 점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