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유가족, “연행된 4명 석방하라”

최종수정 2016.06.27 14:53 기사입력 2016.06.27 14:53

댓글쓰기

27일 기자회견 갖고 전날 경찰과 충돌해 연행된 유가족 일부 석방 촉구...특별법 개정 통한 특조위 조사기간 보장도 요구

27일 오후 종로구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이 특조위 강제해산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27일 오후 종로구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이 특조위 강제해산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수습기자]세월호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종로구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날 연행된 유가족 4명의 석방과 법 개정을 통한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기간 보장을 촉구했다.

4.16 가족협의회,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는 기자회견에서 유경근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등 유가족 4명이 26일 경찰에 연행된 것을 규탄하며 석방을 촉구했다. 유 위원장 등은 전날 오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피켓 행진을 하러 간 사이 종로구청 관계자와 경찰이 그늘막과 노란리본을 철거한 것에 항의하다 경찰에 의해 연행됐다.
이들은 정부가 특조위의 조사활동 종료 시점을 오는 30일로 잡고 행정절차에 돌입하자 25일부터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이에 반대하는 농성을 진행 중이었다. 기자회견에 앞서 유가족들은 오전 11시부터 정부서울청사 앞 농성장에서 청와대 앞까지 행진하기도 했다.

최은아 인권단체연석회의 공권력 감시대응팀 운동가는 기자회견에서 “유가족들이 연행됐다는 소식을 듣고 경찰폭력이 되살아났다고 생각했다”며 “집회의 방법은 자유롭게 보장돼야하기 때문에 경찰이 집회도구를 가져가는 것은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전명선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도 "국민의 재산과 목숨을 보호해야 하는 경찰이 가족들이 자리를 비운 사이 그늘막과 노란리본을 훼손했다”며 “경찰은 누구를 위한 공권력인지 생각해야 한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들은 또 세월호 특별법 개정을 통한 특조위 조사 기간 보장도 촉구했다.

전 위원장은 “20대 총선이 끝나고 박근혜 대통령은 겸허하게 민의의 뜻을 받아들인다고 했지만 (특조위 해산을 강행하며) 이 나라의 주인인 국민을 무시하고 있다”며 “이제 법조인, 종교계, 시민 전체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람 목숨을 담보로 한 부도덕한 행위를 막기 위해 모든 국민이 진실규명에 나서주실 바란다”고 호소했다.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도 "20대 국회의 할 일은 (진실을) 감추고 조사를 중단시키는 것이 아니라 특별법 개정과 청문회 시행, 노동개악 중단”이라며 “세월호 진실을 규명하는 것은 우리 살아있는 사람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416가족협의회는 이날 오후 7시쯤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다시 촛불문화제를 열고 28일 예정된 국무회의에서 진상조사 보장안이 의결될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

기하영 수습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