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찬민 용인시장 본청직원 2천명과 소통 나서

최종수정 2016.06.27 07:16 기사입력 2016.06.27 07: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정찬민 용인시장이 '100만 시민과의 대화', '기자간담회'에 이어 이번에는 본청 직원 2000여명과 직접 소통하는 '공유마당'을 개최한다.

'민선6기 성과와 과제 공유마당'을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공유마당은 정 시장이 직접 직원들에게 시정을 설명하고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다.
정찬민 용인시장이 '100만 시민과의 대화' 행사 일환으로 영덕동 주민센터를 찾아 주민들과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정찬민 용인시장이 '100만 시민과의 대화' 행사 일환으로 영덕동 주민센터를 찾아 주민들과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공유마당'은 3개 파트로 나눠 진행된다.

오는 29일에는 6급 직원 538명, 다음달 4~7일에는 3일 간 7~9급 1579명의 공직자를 대상으로 시청 에이스홀에서 공유마당이 열린다. 또 다음달 1일에는 5급 이상 간부공무원과 협업기관장 143명을 대상으로 보고회를 갖는다.

공유마당은 참석 직원들이 화이트보드판에 애로 및 건의사항을 적어 붙이면 정 시장이 이에 대해 답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시간이 부족해 답변을 하지 못하거나 미비한 부분은 추후 회신한다.
이는 100만 시민과의 대화 때 진행했던 방식과 유사하다.

정 시장은 점심시간 등 틈새 시간을 활용해 직원들과 수시로 대화하는 '삼삼오오 도시락 情모'도 추진한다.

정 시장은 "수시로 직원들과 대화를 통해 행정 내부로부터 변화를 일으키는 신바람 나는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