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찬민 용인시장 "1인시위 불가피한 선택이다"

최종수정 2016.06.07 11:30 기사입력 2016.06.07 11:30

댓글쓰기

정찬민 용인시장이 7일 1인시위에 나서기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정찬민 용인시장이 7일 1인시위에 나서기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1인 시위에 나선 것은 시민피해를 막기 위한 불가피한 행동입니다."

정찬민 용인시장이 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1인 시위에 앞서 불가피성을 토로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남겼다.
정 시장은 이날 '용인시장이 1인 시위에 나서는 이유'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새누리당 소속 시장으로서 시장 취임 후 단 한 번도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을 거스르지 않았던 제가 1인 시위라는 저항에 나서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운을 뗐다.

정 시장은 이어 "시장 취임 후 오로지 시민만 바라보고 달려 왔다. 시민이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 헤아리기 위해 노력했고, 적은 예산으로 시민들에게 큰 만족을 주는 것이 무엇일까 자나 깨나 고민했다. 파산 위기까지 몰렸던 용인시를 살리기 위해 시민들의 혈세를 한 푼이라도 아껴야 했다"고 그간의 노력을 설명했다.

그는 "취임 2년만에 시민들과 공무원들의 피나는 노력으로 이제 빚도 많이 갚아 나가고, 조금씩 희망의 빛도 보이고 있는데 다시 위기에 몰렸다"며 "행정자치부의 지방재정 개편으로 용인시 예산이 1724억원이나 줄어들 황당한 상황에 처했다"고 걱정했다.
정 시장은 특히 "이 제도가 시행되면 용인시는 공공요금 인상은 물론 각종 복지혜택이나 사회기반시설 중단은 불가피하다. 용인시가 자율적으로 쓸 수 있는 가용재원은 한 푼도 없는 식물지자체가 될 것"이라며 "이 모든 것은 결국 용인 시민들에게 피해가 돌아갈 수 밖에 없고 시정을 책임지는 시장으로서 앉아서 지켜볼 수만 없어 저항에 나서게 됐다"고 주장했다.

정 시장은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3시까지 '지방자치 본질 훼손하는 지방재정 개악 즉각 중단하라'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인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