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찬민 용인시장 16일간의 ‘시민과의대화’ 마무리

최종수정 2016.06.03 08:47 기사입력 2016.06.03 08:47

댓글쓰기

정찬민 용인시장이 100만 시민과의 대화에서 주민들과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정찬민 용인시장이 100만 시민과의 대화에서 주민들과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시민들의 목소리 겸허하게 듣겠습니다."

정찬민 용인시장이 2일 '100만 시민과의 대화'를 마무리했다. 정 시장은 지난달 9일부터 하루에 2곳씩 31개 읍ㆍ면ㆍ동을 16일동안 돌며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주말을 제외하고 하루 평균 4~5시간 강행군하며 시민과 소통한 셈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지역 당 40~50명씩 총 1500여명에 이른다. 민원 내용은 주민들이 화이트보드에 질문지를 써서 붙이면 정 시장이 읽고 답하는 형태였다.

간담회 중 제기된 민원은 총 400여건. 주민들의 호응과 참여 열기도 뜨거웠다. 특히 두 번째 날인 처인구 이동면의 경우 30여개 질문이 쏟아지면서 정 시장이 답변하느라 진땀을 흘리기도 했다.

간담회는 정 시장이 지금까지의 추진실적과 앞으로의 시정방향에 대해 직접 파워포인트로 설명하고 시민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해결 가능한 민원은 즉석에서 처리를 약속하고, 검토가 필요한 부분은 관련 부서 검토 후 답변해 주기로 했다. 간담회에서 제기된 민원은 하나도 빠트리지 않고 민원인에게 회신하기로 한 것이다.
민원은 도로확장이나 불법주차 단속, 소음문제, 버스노선 조정, 주차장 확보, 방음벽 설치 등 교통과 관련된 것이 가장 많았다. 또 미니축구장 건립이나 경로당 신설, 레미콘공장 이전, 방범CCTV 설치, 문화체육시설 건립 등 생활 주변 불편과 복지 관련 민원도 다수를 차지했다.

주민들이 제기한 민원 중 단 며칠 내 해결된 사례도 적지 않았다.

지난달 9일 방문한 중앙동에서는 한 주민이 "김량장 7통 금학로 357번길 일대는 지대가 낮고 오수관이 가득 차 비만 오면 주민들의 걱정이 가득하다"며 해결을 요청했다.

정 시장은 장마철이 오기 전에 제기된 민원을 하루 빨리 해결하도록 현장에서 담당자에게 바로 지시했다. 며칠 뒤 해당 지역 오수관은 말끔히 청소되고 관내 오수관과 우수관도 정비가 완료됐다.

지난달 19일 보정동에서는 주민이 "독정천에 잡초가 우거져 모기 등 해충이 많이 발생해 여름철에도 창문을 닫아놓고 지낸다"는 민원이 나오자, 정 시장은 담당자에게 즉시 해결을 지시했다. 보정동은 며칠 뒤 잡초를 제거하고 청소와 함께 집중적으로 방역을 마쳤다.

지난달 17일 상하동에서도 주민이 "진흥아파트 뒤 신갈우회도로 교각밑에 족구장이나 배구장 등 체육시설을 설치해 달라"는 요청에 대해, 정 시장은 "교각 하부 점용 관련 시장 결재로 주민을 위해 사용토록 하겠다"고 답했다.

정 시장은 간담회 뒤 민원 최일선에서 고생하는 읍ㆍ면ㆍ동사무소 직원들을 위로하기 위해 '치맥' 자리를 마련해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듣기도 했다.

정 시장은 "100만 시민과의 대화를 통해 주민들의 애로사항이나 불편사항이 무엇인지 직접 체감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민원을 잘 청취하고 주민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소통행정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