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시장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서울시가 하겠다”

최종수정 2016.06.24 09:28 기사입력 2016.06.24 09:09

댓글쓰기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아시아경제DB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불거진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사업 예산 편성 논란과 관련해 이 사업을 서울시가 이끌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와 함께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공간인 ‘기억의 터’(서울 남산 통감 관저 터)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위안부 기록물 관련 유네스코 등재 추진 사업과 관련해 내년도 예산을 전액 삭감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23일 박 시장이 자신의 SNS를 활용한 방송 ‘원순씨의 X파일’을 통해 서울시가 나서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방송에서 “정부가 예산까지 세웠는데 이것을 불용하고 지원하지 않겠다고 얼마 전 선언했다. 위안부 관련 기록물은 반드시 보전하고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큰 돈이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당연히 정부가 해야 할 일인데 하지 않는다고 하니 서울시라도 나서서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또 제2차 세계대전의 기억을 보전한 외국 사례를 인용해 서울 남산 통감 관저 터에 추진 중인 ‘기억의 터’ 조성도 소개했다. 이곳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공간으로 과거 한·일 강제병합조약이 체결된 장소이기도 하다.
서울시는 '기억의 터' 조성과 관련해 도시공원위원회에서 심의를 마치면 첫 삽을 뜬 뒤 이곳에 평화의 비를 건립할 방침이다.

박 시장은 이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를 회복하고, 우리 후대 세대에 이르기까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진실을 알리는 교육의 현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