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닥터스’ 거리의 임산부 구한 김래원…그 모습에 반한 박신혜

최종수정 2016.06.22 07:39 기사입력 2016.06.22 07:39

댓글쓰기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 사진=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김래원이 임산부를 살리는 모습을 옆에서 지켜본 박신혜가 이에 반했다. 한편 김래원은 박신혜가 ‘가족’을 언급하며 다그치자 자신의 과거를 회상한다.

2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에서는 김래원(홍지홍 역)과 박신혜(유혜정 역)이 거리에 쓰러진 임산부를 구하는 장면이 나왔다.

김래원은 갖고 있던 도구들을 이용해 상태를 파악하고 이내 위급한 상황을 해결한다. 또 호흡 문제를 보인 임산부에 인공호흡을 하며 호흡을 되돌리기도 한다. 이어 김래원은 아버지 역을 맡은 이호재에게 도움을 요청해 임산부를 수술 받도록 한다.

이 과정을 목격한 박신혜는 감동하는 모습을 보이며 웃음을 짓는다. 그러곤 김래원을 찾아가 “멋지다”며 친해지고 싶음을 밝혔다.

한편 김래원은 이날 방송에서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다. 박신혜가 김래원에게 자신의 할머니(김영애)를 “할매라 부르지 마세요. 할매라 하면 되게 늙은 사람 같아요”라고 말하자 김래원은 사투리였다며 해명했다.
그러나 박신혜는 “비하든 통용이돈 상대방이 듣기 싫으면 하지 말아야 하는 거 아니냐”며 “가족은 그런 거다”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김래원은 어린 시절 교통사고로 부모님을 잃었던 기억을 떠올렸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