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닥터스’ 김래원, 거친 박신혜에게 “매력 쩐다, 우리 사귀어요” 기습 고백

최종수정 2016.06.21 10:03 기사입력 2016.06.21 06:57

댓글쓰기

닥터스 김래원, 박신혜/사진=SBS

닥터스 김래원, 박신혜/사진=SBS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박신혜와 김래원의 첫 만남부터가 심상찮다.

박신혜(유혜정)는 자신을 훈계하려는 김래원(홍지홍)을 발차기로 제압했다. 그러자 김래원은 "매력 쩐다. 우리 사귀어요. 나한테 이렇게 거칠게 대하는 여자 처음이네"라며 팔을 잡았다. 이어 박신혜는 "나 고등학생이다"며 호통 치면서 김래원에게 신분을 드러냈다.
20일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닥터스'에서 유혜정(박신혜)은 여의사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유혜정은 조폭 환자들 앞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올곧은 모습을 보였다. 이후 그녀의 씩씩했던 과거도 함께 조명됐다.

13년 전 여고생이었던 유혜정은 선생님 앞에서도 "밤길 조심해라"고 경고하는 겁 없는 불량아였다. 특히 아빠에게 얻어맞지만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은 독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유혜정은 레코드사에 들러 CD를 훔쳤고 이 장면을 학교 선생님인 홍지홍(김래원)에 들켰다. 특히 자신을 훈계하는 홍지홍을 무력으로 제압했다. 이후 유혜정은 위기에 처한 천순희(문지인)까지 도우며 강렬함을 자랑했다.
한편 홍지홍은 아버지의 수술 때문에 병원을 찾았다. 그는 서울대 의대를 나왔지만 교사로 지내고 있는 숨겨진 엘리트다. 그는 병원 이사장의 양아들이지만 의사를 떠나 교사로 등장하면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홍지홍은 하숙 중인 할머니 강말순(김영애)의 손녀 유혜정을 다시 만나게 됐다. 홍지홍은 낮에 있었던 일(몸싸움)을 강말순에게 고자질하며 유혜정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특히 유혜정은 홍지홍의 반으로 전학을 가며 또 한 번 연을 맺었다. 그렇게 더욱 깊어질 두 사람의 인연이 예고되면서 첫 회가 끝났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