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공항 백지화 결정, 與 "정부 결정 존중" 野 "중립적 결정"

최종수정 2016.06.21 16:58 기사입력 2016.06.21 16: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여야는 정부가 동남권 신공항을 백지화하고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쪽으로 결론을 내린 것과 관련해 '수용'의사를 밝혔다. 다만 여야 모두 선정 과정에 대한 투명한 설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지상욱 새누리당 대변인은 20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신공항 건설은 공신력이 확보된 기관의 전문가들에 의해서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정된 만큼, 그 결과는 존중되어야 하고 수용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경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역시 구두논평을 통해 "지역갈등 문제, 비용 문제, 지역갈등 측면 비용 문제 등을 고려해 내린 중립적 결정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여야 모두 선정 과정의 투명한 설명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지 대변인은 "정부는 선정 결과에 대해서 국민들께 소상히 설명하여 오해나 불신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이라고 밝혔으며, 이 대변인 역시 "이런 결론에 이르는 과정에서 드러난 소모적 갈등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정부는 사회적 국민적 관심이 큰, 지역사회와 국민적 관심이 큰 문제에 대해서 공정하고 객관적인,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그런 결과를 도출해서 갈등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어려운 결정이었다"면서 "우리가 대승적으로 수용하고 이로 인한 후유증을 최소화하는 노력을 정치권이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더민주 대표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부가 이것저것 다 고려해서 김해공항 확장을 하는 것으로 마무리 짓지 않았나 생각한다"면서 "신공항이 어느 특정 지역으로 결정됐을 때의 지역간 갈등 문제도 고려됐을 것인데, 비교적 중립적으로 결정을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